대관령 맑은 산정의 공기와 같은 연주

사진으로 희망을 품다
2017년 3월 20일
고양문화재단과 함께라면 당신이 주인공!
2017년 3월 21일

 

 뮤직 프롬 평창 – 정명화, 손열음, 신지아 

Music from PyeongChang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예술감독인 첼리스트 정명화, 부감독인 피아니스트 손열음,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3월 28일부터 4월 6일까지 전국 6개 도시(광주, 대구, 성남, 통영, 고양, 익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순회공연 뮤직 프롬 평창’(Music From PyeongChang)을 펼친다. 이례적으로 서울 공연이 없는 만큼, 4월 5일(수) 고양 공연에 수도권 클래식 애호가들의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는 세 여인의 하모니

 

첼리스트 정명화, 피아니스트 손열음,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뮤직 프롬 평창’은 거장 정명화와 이 시대 주목 받는 젊은 연주자 손열음, 신지아를 한 무대에서 만나 그들의 독주부터 듀오, 트리오까지 다양한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공연이다. 평창대관령음악제와 평창겨울음악제는 물론, 홍콩에서 개최된 2015 HKGNA(Hong Kong Generation Next Arts) 음악제에서도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세 사람은 대관령 맑은 산정의 공기와도 같은 청량한 연주로 감동을 선사하리라 기대된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어느덧 1년도 채 남지 않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2018.2.9~2.25)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자리이다. 세 번의 도전 끝에 유치에 성공한 평창동계올림픽에 이미 각 분야 많은 예술인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이미 수 년 간 예술감독 등으로 평창대관령음악제를 이끌며 아름다운 음악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기원해온 세 사람의 이번 ‘뮤직 프롬 평창’은 그 어느 문화예술 이벤트보다 뜻 깊은 공연이 아닐 수 없다.

 

 

 

독주, 듀오, 트리오까지 다양하고 매력적인 프로그램

정명화, 손열음, 신지아 연주_ 드보르작 피아노 트리오 11악장

 

 

프로그램은 손열음과 신지아의 ‘모차르트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21번’, 정명화와 신지아의 ‘코다이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듀오 7번’, 그리고 손열음의 독주 ‘하이든 피아노 소나타 F장조 Hob. ⅩⅥ:23’에 이어 세 연주자의 트리오인 ‘드보르작 피아노 트리오 4번 둠키’ 전곡 연주로 마무리된다.

 

드보르작의 실내악 중 가장 인기 있는 곡으로 손꼽히는 ‘둠키’는 우크라이나 지방에서 시작해 보헤미아까지 전파된, 애수가 깃든 민요 ‘둠카’(엘레지, élégie, 悲歌)의 복수형이다. 모두 6악장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각 악장마다 둠카의 정서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데, 느렸다가 빨라지고 우수에 젖은 선율의 여운이 끝나기도 전에 열정적인 춤가락이 이어지기도 해 세 연주자들의 절묘한 조화와 개성 있는 해석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INFO.

 

뮤직 프롬 평창(Music from PyeongChang) – 정명화, 손열음, 신지아

 

일    시 : 4.5(수) 8:00pm

장    소 :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하이든홀)

입장료 :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문    의 : 1577-7766 / www.artgy.or.kr

예    매 : 클럽발코니 1577-5266 / 인터파크 1544-1555 / 고양문화재단 예매 바로가기

 

+

전국 투어 일정

3.28(화) 광주문화예술회관

3.29(수) 대구콘서트하우스

3.30(목) 성남아트센터

4.3(월) 통영국제음악당

4.5(수) 고양아람누리

4.6(목) 익산예술의전당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