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3일

웃음이라는 거울로 세상을 비추다

17세기 고전주의의 대표 작가로 오늘날까지도 프랑스 연극의 자부심을 상징하는 몰리에르는 유복한 가정환경을 떨치고 돌연 유랑극단의 배우가 되었습니다. 그는 특권층을 유쾌하고도 신랄하게 비판한 것으로 유명한데, 그 중에서도 기득권으로부터 가장 격렬히 탄압 받았던 작품 <타르튀프>를 소개합니다.
2019년 9월 16일

‘침묵’과 ‘사이’에 숨은 이야기

해럴드 핀터는 인물의 성격이나 동기를 무시하고, 애매모호한 상황과 언어를 쏟아내 관객들을 미궁에 빠뜨리곤 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러한 작풍이 ‘새로운 연극적 감수성을 개척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죠. 그의 난해한 작품 가운데 <배신>을 만나봅시다.
2019년 8월 19일

진실을 향해 가는 멀고도 험한 길

북아메리카 서부를 단단히 받치고 있는 로키산맥의 장엄한 설산과 거울처럼 맑게 빛나는 수 백 개의 호수, 그리고 가을이면 노랗고 빨간 빛으로 전 국토를 물들이는 단풍나무 숲. 캐나다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이렇듯 광활하고 때 묻지 않은 대자연의 풍경이지만, 한편으로...
2019년 7월 22일

연극이 아니라면, 그 무엇이

세르비아를 대표하는 작가 류보미르 시모비치(Ljubomir Simović)의 <쇼팔로비치 유랑극단>(Putujuće pozorište Šopalović)은 격동의 세르비아 역사 속에서 우지체라는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이다. 실제로 우지체 출신이기도 한 작가 류보미르 시모비치는 이 작품을 통해 “전쟁 같은 우리 인생에 연극이 과연 무슨 의미가 있는지” 진지한 질문을 던진다.
2019년 6월 24일

모든 지나간 것은 그리워지리니

미국 북동부 위쪽에 자리한 뉴햄프셔 주의 작은 마을 그로버즈 코너즈. 작은 거리를 사이에 두고 아담한 집들이 나란히 늘어서 있고, 마을 구석구석에는 학교와 교회, 우체국과 읍사무소, 텃밭과 공동묘지가 자리 잡고 있다. 이윽고 저 멀리 동이 트면 죽은 듯이 조용했던 마을에 활기가 돌기 시작한다.
2019년 5월 28일

무대를 사랑하는 이들의 영원한 아이콘

2019년 4월 30일

복수의 시작과 끝, 그리고 다음을 묻다

2019년 4월 2일

가장 아래로부터 바라본 인간의 역사

2019년 3월 17일

권태로운 일상을 찢은 한 발의 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