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람극장

2020년 11월 25일

내년에도 계속되는 아트시그널 고!양

공연예술이 감염병 유행을 종식시키거나 먹고 사는 일을 해결해주지는 못합니다. 그럼에도 어려운 시기일수록 공연예술을 무대 위에 계속 펼쳐내는 일은 중요합니다. 인류가 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살아가야 하는지, 우리가 일상을 일구어가는 힘은 무엇인지 깨닫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2020년 3월 25일

새로운 기술의 판타지가 선사하는 감동

가정의 달 5월,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는 ‘혼합현실’이라는 새로운 기술을 이용한 색다른 뮤지컬이 공연됩니다. 홀로그램, 일루젼(illusion) 마술, 수준 높은 음악과 춤으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뮤지컬 <마술탐정 문법사 시즌 1>을 소개합니다.
2019년 11월 25일

저항의 영혼을 쏘아올린 詩

일제강점기. 총 대신 연필을 든 자신을 한없이 부끄러워하면서도 시를 통해 끝까지 저항했던 시인 윤동주. 광복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짧은 생을 마감한 ‘영원한 청년’ 윤동주의 아름다운 시와 치열한 청춘이 12월 21일(토)과 22일(일)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 무대 위에 펼쳐집니다.
2019년 10월 28일

걸작이 선사하는 감동과 환희

“이제까지의 작품은 다 버려도 좋다!” 푸치니가 택한 단 하나의 오페라 <투란도트>가 11월 15일(금)과 16일(토)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공연됩니다. 「아무도 잠들지 말라」(Nessun Dorma)를 비롯한 아름다운 음악과 웅장한 무대 등 걸작 오페라의 진수를 느껴보세요.
2019년 10월 13일

영원한 청년의 시를 기리다

일제강점기. 총 대신 연필을 든 자신을 한없이 부끄러워하면서도 시를 통해 끝까지 저항했던 시인 윤동주. 광복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짧은 생을 마감한 ‘영원한 청년’ 윤동주의 아름다운 시와 치열한 청춘이 12월 21일(토)과 22일(일)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 무대 위에 펼쳐집니다.
2019년 9월 30일

김광석의 노래, 우리들의 추억

「바람이 불어오는 곳」 「그날들」 「변해가네」 등 故 김광석의 명곡을 소재로 한 뮤지컬이 11월 9일(토)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공연됩니다. 음악을 사랑했던 평범한 사람들의 꿈과 일상, 그 속에서 찾는 희망의 이야기가 김광석의 노래와 함께 담백한 수채화처럼 펼쳐집니다.
2017년 8월 3일

아이러니한 인생의 슬픔을 담은 드라마,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라 트라비아타>의 오리지널 드라마를 만나다 <라 […]
2017년 7월 7일

<라 트라비아타>, 베르디가 보여주고 싶었던 그대로의 동백꽃 여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한국 땅에 처음 울려 퍼진 오페라 […]
2017년 3월 20일

한국 성악을 세계에 알린 거장, 아람극장으로 귀환하다

 2017 아람누리 개관 10주년 – 거장의 귀환 Ⅰ  조수미 ‘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