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당신의
 웹진 누리입니다.


 “고양문화재단 소식을
 전해드릴게요”


2020년 11월 25일

고양시 문화예술, 200개의 씨앗을 심다!

고양문화재단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예술인들을 위해 진행한 ‘고양예술은행’의 최종 선정작에 대한 지원금 수여식이 지난 10월 27일 고양어울림누리 어울림극장에서 개최되었습니다. 공연예술 58건, 시각예술 84건, 전통예술 26건, 공감예술 32건 등 모두 200건의 프로젝트가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2020년 11월 25일

내년에도 계속되는 아트시그널 고!양

공연예술이 감염병 유행을 종식시키거나 먹고 사는 일을 해결해주지는 못합니다. 그럼에도 어려운 시기일수록 공연예술을 무대 위에 계속 펼쳐내는 일은 중요합니다. 인류가 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살아가야 하는지, 우리가 일상을 일구어가는 힘은 무엇인지 깨닫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2020년 11월 25일

경계에 놓인 지식인의 선택과 책임

지동설의 과학적 증명으로 천문학에 혁명적을 가져온 갈릴레오 갈릴레이. 하지만 그는 권력 앞에서 자신의 학설을 스스로 부인하는 수치스러운 선택을 한 바 있습니다. 독일의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는 희곡 <갈릴레이의 생애>를 통해 경계에 놓인 지식인의 선택과 책임에 대한 자전적 성찰을 담았습니다.
2020년 11월 25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한 시인

사람들은 늘 과거를 돌아보고 싶어 하죠.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줄 때도 일단 ‘옛날 옛적에’로 시작해야 제격인 것이 동서고금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그중에서도 비교적 가까운 근현대사 속 인물들을 우리는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을까요?
2020년 11월 25일

살아 있는 공원을 만들어낸 수평적 협업

공간을 탐색하는 김가은 댄스 컬렉티브의 연작 시리즈 <모호한 경계 Ⅲ – SPACE : Park>가 11월 5~6일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공연되었습니다. 실제 경험으로 바탕으로 한 작업 과정이나 일곱 명 모두를 솔리스트로 다룬 안무 면에서 수평적 협업이 돋보인 작품이었습니다.
2020년 11월 25일

초대가 거부된 이들의 치열한 고민

아람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는 2020 경기창작센터 입주큐레이터 초대전 ‘초대 거부-파트1.’이 11월 28일 종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예술가와 관객 모두 미술의 현장으로부터 물리적으로 초대가 거부되고 있는 비대면 시대에, 예술적 교류를 치열하게 고민한 큐레이터와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업들을 소개합니다.

공연장에서의 ‘생활 속 거리 두기’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을까요?

홈화면_비디오(0)
 
코로나19 시대, 세계 거리예술축제의 동향

예술 행위를 둘러싼 고민, 그리고 대안

올해 초부터 불어 닥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공연예술계는 마비되었습니다. 폭이 넓은 관객층을 상대해야 하는 거리예술축제들은 더 움츠러들었지요. 전 세계가 가장 작은 단위의 공간 속으로 폐쇄되었고, 예술 행위들은 고민에 휩싸였습니다. 전대미문의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의 거리예술축제들은 각각의 성격에 맞게 대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극공작소 마방진 연극 <낙타상자>

꿈 많던 상자는 어쩌다 낙타가 되었는가

중국 근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사람인 라오서(老舍)의 소설 <낙타상자>가 11월 13일(금)부터 15일(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연극으로 공연됩니다. 꿈 많고 선량한 한 청년에게 펼쳐지는 1930년대 중국의 가혹한 현실, 그리고 무시당하고 이용당하며 끝없이 추락하는 청년의 삶. 연극 <낙타상자>는 그 절망적이고 부조리한 삶에서 무엇을 말하려는 걸까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