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4일

후기 낭만파의 정신을 재창조하다

2018-2019 시즌부터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이하, 경기필)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마시모 자네티와 소프라노 엘사 드레이지가 7월 19일(금)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경기필 마스터시리즈 Ⅹ 공연을 펼친다. 구스타프 말러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동시대를 살았던 두 천재 작곡가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연주하는 것. 마시모 자네티 취임 이후 1부와 2부의 변화를 염두에 두고 프로그램을 선정하고 있는 경기필이 이번에는 어떤 변화의 흐름을 추구한 것일까.
2019년 6월 11일

교향악과 함께하는 그랜드 피날레

2019년 6월 10일

‘문화가 있는 날’ 무료로 즐기는 마티네 콘서트

2019년 6월 10일

이제는 알아야 할 역사, 함께 불러야 할 노래

2019년 6월 6일

앙상블 디토 특유의 바이올린 사운드

2019년 5월 27일

조국 체코에 대한 애정과 향수

2019년 5월 27일

비올라와 피아노, 환상을 쏘다

2019년 5월 26일

섬세하고 긴밀한 실내악 연주의 정수

2019년 4월 29일

마법과도 같았던 디토의 순간들! 그 마지막에서 새로운 출발을 확인하다